교민정보
분류 뉴스

캐나다 주택시장 거래량 “작년 실적 이미 갈아치워”

작성자 정보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pixaimage|home happy|35|10
캐나다 부동산뉴스입니다.

전국 주택 거래가 가을철을 맞아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했습니다.

다만 간만에 보인 눈에 띄는 리스팅 상승세보다 거래량이 더욱 늘어나면서 집값에 대한 부담이 더욱 커진 것으로 평가됩니다.

캐나다 부동산협회에 따르면 한 달 동안(10월) 거래된 주택은 전월대비 8.6% 상승했습니다.

실제 거래 활동량은 전년대비로 볼 때는 11.5% 줄었습니다.

그렇지만 지난해 이맘때는 팬데믹 속에서도 재택근무 여건에 맞는 주택 마련 등으로 시장이 들끓었던 시점이라는 부분을 고려해야 합니다.

신규 리스팅도 한 달 전보다 3.2%나 오르는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이로써 MLS 기준 주택 가격은 전월대비 2.7%, 전년대비로는 23.4%나 상승했습니다.

실제 전국 평균 주택 가격은 전년대비 18.2%나 올랐습니다.

구체적으로 10월 거래 실적은 지난해와 비교할 때 11.5% 정도 낮은 수준입니다.

그렇지만 10월 기록만 놓고 볼 때도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덧붙여 올들어 1~10월까지 누적 거래 물량은 58만여 채를 기록, 지난해 이맘때의 55만 2000여 채를 웃돌고 있습니다.

클리프 스티븐슨 회장은 여름철 주택시장이 조금 누그러지는 시기를 지나고 10월 보인 수치는, 현재 수요와 공급 시장 여건을 고려할 때, 우리가 다시 올 봄에 보았던 시장으로 복귀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또 즉 한 달 동안 실적으로는 트렌드를 읽을 수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기억할만한 올해 실적들이 어떻게 펼쳐질지 좀더 면밀하게 지켜보고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션 캐스카트 경제학자는 2021년은 지속적인 놀라움의 연속 시즌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미 연간 실적을 볼 때 세일즈 기록은 추수감사절을 즈음으로 지난해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그렇지만 다른 많은 시장 관계자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는 이 같은 상승 흐름이 2022년에도 이어진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평가했습니다.

월중 좀더 많이 접수된 신규 매물은 좀더 많은 세일즈를 가능케 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리스팅이 여전히 시장에 빠르게 흡수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수요가 강하다면 공급은 어느 순간에는 줄어들기 마련입니다.

게다가 현재 리스팅은 역대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집값이 다시 재가속 모드를 보이는 이유입니다.

우리는 좀더 많은 주택 건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주택 가격을 보면, 종합 주택 가격이 전년대비 23.4%나 높은 수준입니다.

지난 3개월과 비교할 때도 훨씬 높은 증가폭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특히 전국 각 주를 볼 때, BC주의 집값은 무려 20% 이상이나 오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앨버타와 서스캐처원에서는 중간 수준 증가폭을 보입니다.

매니토바에서는 약 10% 정도 수준이며 온타리오 집값은 전년대비 상승률이 거의 30%에 이릅니다.

광역 토론토 지역이 시장을 이끌고 있습니다.

광역 몬트리올의 집값도 전년대비 20%를 조금 넘어섰습니다.

퀘벡 시의 경우에는 13% 정도 수준입니다.

한편 전국 주택 가격은 71만 6585달러를 기록, 전년대비 18.2% 올랐습니다.

광역 밴쿠버와 토론토를 제외한다면 집값은 여기에서 15만 5000달러 더 떨어지게 됩니다.

이상 캐나다 부동산뉴스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부동산밴쿠버  KoreanREW.com

#캐나다 #부동산 #부동산협회 #리스팅 #팬데믹 #주택시장 #주택가격 #신규매물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81 / 1 Page
RSS
‘오미크론’에 미국 방문 더 까다로워져
K밴쿠버
등록일 12.07 조회 40 추천 0

뉴스 ‘오미크론’에 미국 방문 더 까다로워져 탑승 24시간 전 코로나 19 음성 확인 검사받아야 요즘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주민들은 시시각각 바뀌는 각…

캐나다 2022년 주택시장은…
K밴쿠버
등록일 12.07 조회 36 추천 0

부동산 캐나다 2022년 주택시장은… “각 주 권역을 넘나드는 주민 이동이 강세…로컬 시장 영향” 전국 시장 95%에서 ‘셀러스 마켓’…밴쿠버 집값 5…

캐나다 기업들 도전과제 "원가상승, 수요 불확실성"…
K밴쿠버
등록일 12.06 조회 53 추천 0

뉴스 캐나다 기업들 도전과제 원가상승, 수요 불확실성… 기업 42.5% 원가상승을 ‘장벽’으로…식품업계는 무려 66% 소비자 수요 불확실성은 21%.…

사회공공지원 주택에는 최신 이민자들도…
K밴쿠버
등록일 12.06 조회 37 추천 0

뉴스 사회공공지원 주택에는 최신 이민자들도… 주요 거주자는 노인, 자녀 있는 저소득 가족 등 다수 전국에 자리잡은 공공지원 및 집장만 가능 주택(So…

BC주, 온타리오 전국 신규 빌딩 퍼밋 상승 이끌어
K밴쿠버
등록일 12.05 조회 35 추천 0

부동산 BC주, 온타리오 전국 신규 빌딩 퍼밋 상승 이끌어 비주거용 퍼밋 팬데믹 이전보다 무려 16.7%나 더 높아져 전국적으로 발행된 빌딩 퍼밋의 가…

“캐나다 입헌군주제 언제까지”…반대 커져
K밴쿠버
등록일 12.05 조회 10 추천 0

뉴스 “캐나다 입헌군주제 언제까지”…반대 커져 전국 반대 의견 2016년 38%, 2020년 45%, 올해 52%로 퀘벡은 무려 72%가 반대…남성들…

BC주민, “연말 연휴에 여행 자제하겠다”
K밴쿠버
등록일 12.04 조회 6 추천 0

뉴스 BC주민, “연말 연휴에 여행 자제하겠다” 주민 18~34세 56% “여행”, 55세 이상 34% 불과해 캐나다인 다수는 ‘연휴’라고 할 때 ‘…

경제 성장률 기대이상…’스태그플레이션’ 우려도
K밴쿠버
등록일 12.04 조회 41 추천 0

뉴스 경제 성장률 기대이상…’스태그플레이션’ 우려도 3분기 GDP 연간실적으로 5.4% 수준…저축률은 11%로 하락 가정마다 지출은 늘어...신규 건…

고국 방문길 ‘험난’…모든 내외국인 입국자 ‘격리’
K밴쿠버
등록일 12.03 조회 25 추천 0

뉴스 고국 방문길 ‘험난’…모든 내외국인 입국자 ‘격리’ 방대본, 3~16일 사이…격리면제서는 장례식 목적 등에만 신종 변종 ‘오미크론’의 등장에 전…

캐나다 코로나 19 검사 등 각종 규제 재도입
K밴쿠버
등록일 12.02 조회 229 추천 0

뉴스 캐나다 코로나19 규제 재도입 관련 뉴스입니다.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중인 신종 변이 ‘…

캐나다에서도 ‘오미크론’ 변종 바이러스 확인
K밴쿠버
등록일 12.01 조회 341 추천 0

뉴스 BC주 변종 바이러스 관련 뉴스입니다. BC주에서 어린이 백신 접종이 본격 시작된 가운데 전세계적으로 …

BC ‘비상사태’ 12월 14일까지 연장…30리터 제한
K밴쿠버
등록일 12.01 조회 414 추천 0

뉴스 BC주 로컬뉴스입니다. BC주 비상사태가 다시 연장되어 오는 12월 14일까지 이어집니다. 여전히 주유…

홍미숙 스테이징 “샐리의 요술 지팡이”
K밴쿠버
등록일 11.30 조회 431 추천 0

부동산 주택 홈스테이징 관련 내용입니다. 어렸을 적 즐겨보던 TV 만화영화 중에 ‘요술공주 샐리’…

캐나다 모기지 트렌드, “미보험 모기지 성장률, 보험모기지 앞질러”
K밴쿠버
등록일 11.29 조회 323 추천 0

뉴스 캐나다 부동산뉴스입니다. 캐나다 모기지 트렌드를 알 수 있는 ‘모기지 데이터’가 최근 나…

캐나다 물가 상승세 “2022년초까지 이어져…”
K밴쿠버
등록일 11.28 조회 203 추천 0

뉴스 캐나다 경제뉴스입니다. 캐나다의 가파른 물가 상승세는 더 이상 새로운 뉴스가 아닙니다…

최신 이민자 홈오너 비중 ‘뚝’…전국은 73%
K밴쿠버
등록일 11.28 조회 252 추천 0

뉴스 캐나다 부동산뉴스입니다. 캐나다 주택 시장 분석에서 이민자들의 특징적 행보는 여러 측면에서 …

“스몰 기업, 전망 밝지만 팬데믹 후 새 도전 과제도…”
K밴쿠버
등록일 11.27 조회 88 추천 0

뉴스 캐나다 경제뉴스입니다. 스몰기업들이 팬데믹 규제가 조금씩 완화되면서 숨통이 트이는 듯합니다. …

BC주, 전국 첫 ‘유급병가 휴가 5일’ 법제화
K밴쿠버
등록일 11.27 조회 158 추천 0

뉴스 BC주 로컬뉴스입니다. BC주에서도 노동자들의 유급 병가 휴가가 법적으로 보장될 전망입니다. 노조에 가입된 노동자들이 연중 특정 일자를 유급휴가…

밴쿠버, 전국 주요 도시중 유일하게 착공 늘어
K밴쿠버
등록일 11.26 조회 170 추천 0

뉴스 캐나다 부동산뉴스입니다. 캐나다 전국적으로 신규 주택 착공이 하락곡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캐나다인 해외여행 급등세…팬데믹 전보다 ‘미미’
K밴쿠버
등록일 11.26 조회 98 추천 0

뉴스 캐나다 해외여행 관련 뉴스입니다 백신 접종 확대로 팬데믹 상황이 조금씩 진정세를 보이는 …

교민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