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민정보
분류 뉴스

홈바이어들, 기존 인벤토리 더 깊게 파고들어

작성자 정보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pixavideo|house|25|10
캐나다 부동산뉴스입니다.

캐나다 주택시장의 인벤토리 부족은 전국적인 현상입니다.

다행스럽게도 최근 한 달 동안은 전월대비 신규 리스팅이 조금 늘었습니다.

그런데 그만큼 시장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도 늘어난 탓에 홈바이어들은 가뜩이나 부족한 인벤토리 시장을 더욱더 깊게 파고 들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RBC이코노믹스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캐나다 홈바이어들이 시장을 깊게 파고들고, 입찰을 높게 하고 있다.”라는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이 보고서는 “지난달 바이어들을 움직이는 데는 그만큼 많은 신규 리스팅 상승이 필요하지 않았다."라고 전했습니다.

정확하게는 3.2% 이라면서 인벤토리에 목말라 하는 시장에는 전월대비 3.2% 상승도 바이어들에게는 좀더 시장에 뛰어들 수 있는 쉽지 않은 기회가 됐다고 풀이했습니다.

다만 이 같은 수준은 시장의 수요를 맞추기에는 너무나 부족한 게 현실이라는 것입니다.

아마도 주택구매를 바라는 사람들에게는 올 가을 시장이 희망하는 대답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느끼면서, 다른 바이어들은 기존 인벤토리를 더욱 깊게 파고들었다는 평가입니다.

결과적으로 캐나다의 재판매 주택은 지난 9월보다 10월에 8.6% 늘었습니다.

10월 기록으로는 역대 두 번째 실적이 됐습니다.

여름 냉각기간이 멈췄다는 분명한 증거가 된다는 것입니다..

이 보고서는 다양한 측면에서 전국 주요 시장의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먼저 집값이 다시 들썩이기 시작했습니다.

전국적으로 바이어들은 입찰 경쟁에서 이기려고 판돈을 올리고 있습니다.

지난 여름 봐왔던 완만한 속도에서 좀더 빠르게 집값이 움직이게 만든 셈입니다.

캐나다의 종합 MLS 기준 주택 가격 지수는 월간 상승세에서 2.7%를 기록하면서 7개월래 빠른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2, 3월 사이에는 2.9%였습니다.

특히 상승모드는 토론토 지역에서 강세를 보였습니다.

전월대비로 4.8%에 이릅니다.

이곳은 콘도와 아파트 가치가 가장 빠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전국 주요 도시의 10월 시장 현황을 보면, 전월대비 신규 리스팅은 3.2% 오른 가운데 토론토가 4%, 캘거리가 4.7%, 에드먼턴이 1.4%, 오타와가 3.9%입니다.

밴쿠버와 몬트리올은 각각 -2.4%와 -0.6%로 줄었습니다.

이 가운데 거래량은 전국적으로 8.6% 늘었습니다.

토론토는 9.9%, 캘거리는 5.8%, 에드먼턴이 14.8%, 오타와가 8.7% 올랐습니다.

물론 밴쿠버와 몬트리올도 각각 7.8% 상승하기도 했습니다.

덧붙여 모든 지역에서 집값이 전월대비 상승세입니다.

전국적으로 2.7%인 가운데, 토론토가 4.8%를, 오타와가 1.8%, 몬트리올이 1.6%, 밴쿠버가 1.4%, 캘거리와 에드먼턴이 각각 0.7% 등입니다.

이 보고서는 “부족한 인벤토리가 장애물로 자리잡고 있는 캐나다 서부의 4개 주이지만 10월 판매량은 기록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위니펙에서 15.1%, 에드먼턴이 14.8%, 새스카툰이 10.6%, 리자이나가 9.4% 올랐습니다.

집값은 프레이저 밸리가 이끌었습니다.

전월대비 2.6% 상승세를, 밴쿠버가 1.4%, 새스카툰이 0.8%, 에드먼턴이 0.7%, 캘거리가 0.7% 등이라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RBC이코노믹스 보고서는 “우리는 이 같은 임시 수요 상승이 이자율이 오르기 전 시장으로 몰려드는 바이어들에 의해 초래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집장만 여건이 나빠지고 팬데믹 규제가 해제되면 점진적으로 앞으로의 수요는 냉각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현행 수요-공급의 빠듯한 여건이 단기간 가격 상승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이상 캐나다 부동산뉴스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부동산밴쿠버  KoreanREW.com

#캐나다 #부동산 #부동산협회 #리스팅 #팬데믹 #주택시장 #주택가격 #수요공급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81 / 1 Page
RSS
‘오미크론’에 미국 방문 더 까다로워져
K밴쿠버
등록일 12.07 조회 40 추천 0

뉴스 ‘오미크론’에 미국 방문 더 까다로워져 탑승 24시간 전 코로나 19 음성 확인 검사받아야 요즘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주민들은 시시각각 바뀌는 각…

캐나다 2022년 주택시장은…
K밴쿠버
등록일 12.07 조회 36 추천 0

부동산 캐나다 2022년 주택시장은… “각 주 권역을 넘나드는 주민 이동이 강세…로컬 시장 영향” 전국 시장 95%에서 ‘셀러스 마켓’…밴쿠버 집값 5…

캐나다 기업들 도전과제 "원가상승, 수요 불확실성"…
K밴쿠버
등록일 12.06 조회 53 추천 0

뉴스 캐나다 기업들 도전과제 원가상승, 수요 불확실성… 기업 42.5% 원가상승을 ‘장벽’으로…식품업계는 무려 66% 소비자 수요 불확실성은 21%.…

사회공공지원 주택에는 최신 이민자들도…
K밴쿠버
등록일 12.06 조회 37 추천 0

뉴스 사회공공지원 주택에는 최신 이민자들도… 주요 거주자는 노인, 자녀 있는 저소득 가족 등 다수 전국에 자리잡은 공공지원 및 집장만 가능 주택(So…

BC주, 온타리오 전국 신규 빌딩 퍼밋 상승 이끌어
K밴쿠버
등록일 12.05 조회 35 추천 0

부동산 BC주, 온타리오 전국 신규 빌딩 퍼밋 상승 이끌어 비주거용 퍼밋 팬데믹 이전보다 무려 16.7%나 더 높아져 전국적으로 발행된 빌딩 퍼밋의 가…

“캐나다 입헌군주제 언제까지”…반대 커져
K밴쿠버
등록일 12.05 조회 10 추천 0

뉴스 “캐나다 입헌군주제 언제까지”…반대 커져 전국 반대 의견 2016년 38%, 2020년 45%, 올해 52%로 퀘벡은 무려 72%가 반대…남성들…

BC주민, “연말 연휴에 여행 자제하겠다”
K밴쿠버
등록일 12.04 조회 6 추천 0

뉴스 BC주민, “연말 연휴에 여행 자제하겠다” 주민 18~34세 56% “여행”, 55세 이상 34% 불과해 캐나다인 다수는 ‘연휴’라고 할 때 ‘…

경제 성장률 기대이상…’스태그플레이션’ 우려도
K밴쿠버
등록일 12.04 조회 41 추천 0

뉴스 경제 성장률 기대이상…’스태그플레이션’ 우려도 3분기 GDP 연간실적으로 5.4% 수준…저축률은 11%로 하락 가정마다 지출은 늘어...신규 건…

고국 방문길 ‘험난’…모든 내외국인 입국자 ‘격리’
K밴쿠버
등록일 12.03 조회 25 추천 0

뉴스 고국 방문길 ‘험난’…모든 내외국인 입국자 ‘격리’ 방대본, 3~16일 사이…격리면제서는 장례식 목적 등에만 신종 변종 ‘오미크론’의 등장에 전…

캐나다 코로나 19 검사 등 각종 규제 재도입
K밴쿠버
등록일 12.02 조회 229 추천 0

뉴스 캐나다 코로나19 규제 재도입 관련 뉴스입니다.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중인 신종 변이 ‘…

캐나다에서도 ‘오미크론’ 변종 바이러스 확인
K밴쿠버
등록일 12.01 조회 341 추천 0

뉴스 BC주 변종 바이러스 관련 뉴스입니다. BC주에서 어린이 백신 접종이 본격 시작된 가운데 전세계적으로 …

BC ‘비상사태’ 12월 14일까지 연장…30리터 제한
K밴쿠버
등록일 12.01 조회 414 추천 0

뉴스 BC주 로컬뉴스입니다. BC주 비상사태가 다시 연장되어 오는 12월 14일까지 이어집니다. 여전히 주유…

홍미숙 스테이징 “샐리의 요술 지팡이”
K밴쿠버
등록일 11.30 조회 431 추천 0

부동산 주택 홈스테이징 관련 내용입니다. 어렸을 적 즐겨보던 TV 만화영화 중에 ‘요술공주 샐리’…

캐나다 모기지 트렌드, “미보험 모기지 성장률, 보험모기지 앞질러”
K밴쿠버
등록일 11.29 조회 323 추천 0

뉴스 캐나다 부동산뉴스입니다. 캐나다 모기지 트렌드를 알 수 있는 ‘모기지 데이터’가 최근 나…

캐나다 물가 상승세 “2022년초까지 이어져…”
K밴쿠버
등록일 11.28 조회 203 추천 0

뉴스 캐나다 경제뉴스입니다. 캐나다의 가파른 물가 상승세는 더 이상 새로운 뉴스가 아닙니다…

최신 이민자 홈오너 비중 ‘뚝’…전국은 73%
K밴쿠버
등록일 11.28 조회 251 추천 0

뉴스 캐나다 부동산뉴스입니다. 캐나다 주택 시장 분석에서 이민자들의 특징적 행보는 여러 측면에서 …

“스몰 기업, 전망 밝지만 팬데믹 후 새 도전 과제도…”
K밴쿠버
등록일 11.27 조회 88 추천 0

뉴스 캐나다 경제뉴스입니다. 스몰기업들이 팬데믹 규제가 조금씩 완화되면서 숨통이 트이는 듯합니다. …

BC주, 전국 첫 ‘유급병가 휴가 5일’ 법제화
K밴쿠버
등록일 11.27 조회 158 추천 0

뉴스 BC주 로컬뉴스입니다. BC주에서도 노동자들의 유급 병가 휴가가 법적으로 보장될 전망입니다. 노조에 가입된 노동자들이 연중 특정 일자를 유급휴가…

밴쿠버, 전국 주요 도시중 유일하게 착공 늘어
K밴쿠버
등록일 11.26 조회 170 추천 0

뉴스 캐나다 부동산뉴스입니다. 캐나다 전국적으로 신규 주택 착공이 하락곡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캐나다인 해외여행 급등세…팬데믹 전보다 ‘미미’
K밴쿠버
등록일 11.26 조회 98 추천 0

뉴스 캐나다 해외여행 관련 뉴스입니다 백신 접종 확대로 팬데믹 상황이 조금씩 진정세를 보이는 …

교민영상